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약처 세포치료제 전문인력 美 FDA 파견

최종수정 2014.02.03 09:00 기사입력 2014.02.03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이오의약품 분야 전문 인력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파견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FDA가 세포치료제 분야의 전문 인력을 파견해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한 달 동안 파견되는 전문 인력은 FDA 생물의약품국(CBER)에서 생물의약품의 안전성·유효성 심사와 함께 연구자를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세포치료제 등 최신 정책을 소개하게 된다. 아울러 FDA의 제도, 규정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주요 수행 임무는 식약처와 FDA 간 ▲세포치료제 분야 규제·허가 등 상호 이해 증진 ▲허가·실사 상호 인정 등을 위한 비밀보호서 체결 준비 작업 등이다.

식약처 측은 "이번 전문 인력 파견은 우리나라가 세계적으로 선도하고 있는 줄기세포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 등 첨단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미국과 상호 협력을 위한 첫걸음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