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기부전치료제 사용男 70%는 불법 제품 경험

최종수정 2014.02.07 10:23 기사입력 2014.02.07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기부전치료제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성인남성들 중 상당수가 불법 제품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7일 밝혔다.

식약처가 성인남성 1500명을 대상으로 ‘발기부전치료제 사용현황 및 안전성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15명은 의사의 처방을 받아 약국에서 구입하지 않고 인터넷 등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는 제품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발기부전치료제를 불법으로 구매한 이유는 쉽게 구할 수 있어서라는 응답자가 684명(67.4%)로 가장 많았고, 병원진료가 꺼려져서 188명(18.5%), 가격이 저렴해서라는 응답자가 71명(7.0%)이다.

구매경로(중복응답 포함)는 친구, 동료 등에게 받은 경우가 1061건(78.6%)으로 가장 많았고 인터넷과 성인용품점을 이용한 경우는 각각 121건(9.0%)과 97건(7.2%)이었다.

발기부전치료제를 이용한 1500명 중 528명(35.2%)은 부작용 사례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작용 사례는 안면홍조(384건), 가슴 두근거림(211건), 두통(147건) 등의 순으로 많이 나타났으며 복용을 중단하면 증상이 사라진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치료를 위해 약물복용, 병·의원 진료, 입원 등을 한 경우는 39건(5.9%)이었다.

가짜 발기부전치료제에 대한 인식에 있어서는 1240명(83%)은 가짜 발기부전치료제가 정품보다 위험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발기부전치료제의 경우 불법으로 유통되는 제품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과 실제 이용 행위에는 괴리가 있다며, 발기부전 치료제 등 오·남용 우려 의약품, 전문의약품 등은 인터넷에서 구매 하지 말고, 반드시 의사의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통해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불법으로 의약품을 유통하는 인터넷 사이트 등을 경찰청에 수사의뢰했으며 향후에도 해외 의약품 규제기관과 연계해 국내 유통 공급을 차단하고 인터넷뿐 아니라 SNS까지 제조·유통 온라인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