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강원 폭설 피해 복지시설에 5억원 지원

최종수정 2014.02.13 11:00 기사입력 2014.02.13 11:00

댓글쓰기

삼성물산 등 삼성그룹 계열사도 자원봉사단 파견해 폭설 피해 현장 복구

삼성, 강원 폭설 피해 복지시설에 5억원 지원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이 24년만의 기록적인 폭설과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 영동지역의 사회복지시설에 총 5억원을 지원한다.

삼성은 강릉, 고성, 동해 등 폭설 피해 지역의 지역아동센터, 요양원, 장애인 생활시설 등 170여개 복지시설에 시설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복지시설에 당장 필요한 난방용 기름, 제설 용품을 구매하고 피해 시설을 수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강원 영동지역의 사회복지기관들은 이날부터 17일까지지 '강원도사회복지협의회' 홈페이지(www.kwcsw.or.kr)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조해 지원 신청을 할 수 있다. 삼성은 긴급 우선 순위에 따라 다음주 초부터 지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주선 강원도사회복지협의회장은 "갑작스런 폭설로 강원 영동지역 복지시설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삼성의 후원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그룹 계열사들도 강원도 지역의 폭설 피해 현장 복구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물산은 강릉 지역에 포크레인, 덤프트럭, 트레일러 등 제설장비를 긴급 투입했다. 본사 임직원 자원봉사단 160여명도 파견해 독거노인과 고립된 가옥의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강원도지사 직원들도 자원봉사단을 꾸려 제설작업 중이다.
삼성화재는 폭설로 차량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지난 주말부터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현장 출동인력을 3000명 추가해 눈에 파묻혀 고립된 차량의 견인, 한파로 방전된 배터리의 충전 등 긴급출동 요청에 24시간 대응하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