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ENG, 4조원 규모 쿠웨이트 정유 플랜트 공동 수주

최종수정 2014.02.12 15:16 기사입력 2014.02.12 15:16

댓글쓰기

삼성엔지니어링이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KNPC)로부터 수주한 MAB 1번 패키지가 건설될 쿠웨이트 미나 아불라 정유공장 위치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KNPC)로부터 수주한 MAB 1번 패키지가 건설될 쿠웨이트 미나 아불라 정유공장 위치 (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삼성엔지니어링이 쿠웨이트 국영 정유회사로부터 38억 달러 규모의 정유공장 신설 및 증설 공사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쿠웨이트 퓨얼 프로젝트(CFP) 중 약 약 38억 달러(약 4조원) 규모의 MAB(Mina Abdullah) 1번 패키지를 페트로팩, CB&I와 공동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MAB 1번 패키지는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KNPC)가 발주한 CFP의 3개 패키지 중 하나다.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 시 남동쪽 약 45㎞ 지점에 위치한 미나 압둘라 정유공장 내 신규 프로세스 및 증설공사를 수행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입찰을 위해 페트로팩, CB&I와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를 구성해 수주에 성공했다. 업체별 지분율은 페트로팩, 삼성엔지니어링, CB&I가 각각 약 47%, 43%, 10%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디젤 수첨탈황설비(DHT)와 등유 수첨탈황설비(KHT) 등의 공사를 수행하며, 페트로팩은 상압증류탑(CDU), 수첨분해설비(Hydrocracker)를, CB&I는 상압잔사유 탈황설비(ARDS), 납사 수첨탈황설비(NHT) 등의 공사를 맡게 된다. 공사방식은 설계, 구매, 시공은 물론 시운전까지 포함하는 일괄 턴키 방식으로 진행돼 착공 45개월 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쿠웨이트 CFP는 총 120억 달러 규모의 초대형 정유시설 현대화 사업으로, 미나 알 아마디와 미나 압둘라 정유공장의 하루 생산량을 80만 배럴까지 확장하고 유황 함유량을 줄여 고품질의 정유제품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를 신규 사업주로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가진 정유 플랜트인 만큼, 성공적으로 사업을 수행해 쿠웨이트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