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청장 공인 훈민정음 해례본체로 바꿔

최종수정 2014.02.03 10:18 기사입력 2014.02.02 09:20

댓글쓰기

22년만에 알아보기 쉬운 훈민정음 해례본체로 바꿔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성동구청장 공인이 22년만에 한글서체 ‘훈민정음 해례본체’로 바뀐다.

성동구(구청장 고재득)는 1992년부터 22년간 사용해 온 성동구청장 공인 서체인 한글전서체가 한 눈에 보면 무슨 글씨인지 알아보기 힘들다는 의견이 많아 알아보기 쉽고 아름다운 ‘훈민정음 해례본체’로 바꾸기로 했다.
새로 바뀐 성동구청장 공인

새로 바뀐 성동구청장 공인

성동구청 홈페이지와 구청 내부행정망을 이용해 구민과 직원들 여론을 반영한 결과다.

이로써 민원서류 발급과 사무처리 등에 사용하는 성동구청장 직인 외에 인증기 부착 직인과 전자이미지 직인 등 16개 공인이 이달부터는 훈민정음 창제 당시의 서체인 해례본체로 전면 갱신 사용된다.

해례본체는 훈민정음 창제 당시 사용된 글자체라는 정통성과 함께 한글 사용취지에 가장 부합한 글자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고재득 성동구청장은“새로운 공인 사용으로 누구나 알아보기 쉽고 한글의 아름다움까지 같이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