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 현오석 경제팀에 등 돌리나

최종수정 2014.01.25 09:10 기사입력 2014.01.25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이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 '현오석 경제팀'에 대한 불만이 커지고 있다.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진다"는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은 가뜩이나 '경제팀'을 못마땅해 하는 여당의 불만을 키웠다.

이혜훈·심재철 최고위원이 23일 당 공식회의를 통해 각각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한 발상" "국민의 염장을 지르고 성난 민심에 불을 지르는 발언"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하더니 24일에는 사퇴 요구까지 나왔다.

김상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오석 경제부총리, 신제윤 금융위원장,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반드시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당 의원이 경제팀에 대한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청년 몫 비례대표로 발탁한 대표적인 '박근혜 키즈'로 불린다.

김 의원은 "당국은 이번 정보 유출 사태에 대한 책임의 주체로서 즉시 사퇴해야 함에도 스스로 수습의 주체인 양 자신들의 책임을 교묘히 회피하며 버티기식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피해를 본 국민 중 한 사람인 콜센터 직원들과 은행 창구 직원들이 모든 감정 노동을 감수하면서 이 사태를 수습하고 있다"며 "금융 당국은 자신들의 권한만 확대한 허울뿐인 대책만 늘어놓고 마음에도 없는 사과문만 앵무새처럼 읽을 뿐 진정 어린 반성과 책임지는 자세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당 지도부에도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대통령의 경호부대가 아니라 국민의 경호부대"라며 "모욕당한 국민을 대변하기 위해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특히 김 의원은 "'귀태 발언' 등 몇 차례 야당으로부터 대통령이 모욕당했을 때 발언 당사자의 사태를 요구하고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던 원내지도부는 정부 관료로부터 국민이 모욕당하고 고통당했음에도 책임 당사자들의 사퇴를 요구하기는 커녕 감싸 돌기식 침묵만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게 도대체 과연 진정한 집권 여당 원내지도부의 모습이냐"고 비판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주요당직자회의를 통해 경제팀을 강하게 질타했다. 최 원내대표는 "카드사에서 새나간 국민의 개인정보가 이미 시중에 거래되고 있었다는 한 일간지 보도가 있었다"며 "사실이라면 절대 2차, 3차 정보유출은 없었다고 호언장담한 정부의 주장이 일거에 뒤집히는 중대한 문제"라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엊그제 당정회의에서도 누누이 강조했던 것이 이 부분이었다"며 "확실한 재발방지책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핵심정보가 이미 시장에서 거래가 되고 있다면 이에 대한 대책이 현재로서는 더 다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정부는 정보가 새나간 것이 사실이라면 지금까지 내놨던 대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최 원내대표는 "정말 믿을 수 없는 것은 언론에서도 간단한 확인절차로 가능했던 것을 정부가 몰랐다고 하는 것은 정말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의 재산이나 불안감은 안중에 없이 미봉책으로 수습하고자 했던 정부의 안일한 업무태도가 만든 어처구니 없는 사태"라고 비판한 뒤 "이제 정부의 말을 국민이 신뢰하기는 대단히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최 원내대표의 이런 발언을 현오석 경제팀에 대한 교체 요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그동안 누적돼 온 경제팀에 대한 불만이 쏟아졌고 당 내부에선 지방선거 전 여권 쇄신을 위해 경제팀을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던 만큼 최 원내대표도 이를 염두에 두고 발언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