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상민 "현오석 경제팀 즉각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4.01.24 10:22 기사입력 2014.01.24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은 24일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해 "현오석 경제부총리, 신제윤 금융위원장,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반드시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 의원이 이번 사고와 관련해 내각 경제팀에 대한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국은 이번 정보 유출 사태에 대한 책임의 주체로서 즉시 사퇴해야 함에도 스스로 수습의 주체인 양 자신들의 책임을 교묘히 회피하며 버티기식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금융 당국은 자신들의 권한만 확대한 허울뿐인 대책만 늘어놓고, 마음에도 없는 사과문만 앵무새처럼 읽을 뿐 진정 어린 반성과 책임지는 자세를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를 본 국민 중 한 사람인 콜센터 직원들과 은행 창구 직원들이 모든 감정 노동을 감수하면서 이 사태를 수습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의 실제 수습은 금융당국이 아니라 피해를 당한 국민들이 스스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원내지도부를 향해 "'귀태 발언' 등 몇 차례 야당으로부터 대통령이 모욕당했을 때 발언 당사자의 사태를 요구하고 신속하고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던 원내지도부는 정부 관료로부터 국민이 모욕당하고 고통당했음에도 책임 당사자들의 사퇴를 요구하기는커녕 감싸 돌기식 침묵으로만 일관하고 있다"면서 "이게 도대체 과연 진정한 집권 여당 원내 지도부의 모습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대통령의 경호부대가 아니라 국민의 경호부대로 대변자로 머슴처럼 일해야한다"면서 "국민이 이렇게 고통 받고 정부 관료들에게 모욕당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침묵으로만 일관하는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속히 국민의 편으로 돌아와 이번 사태의 총책임자에 대한 강력한 조치에 앞장서 주시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여야가 함께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 대란 수습 특위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국민의 입장 속에서 국민의 마음을 가지고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국회가 이 사태를 수습하고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