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세번째 사과 "이번엔 뭐라고 했나?"

최종수정 2014.01.24 09:41 기사입력 2014.01.24 09:41

댓글쓰기

▲현오석 부총리가 24일 한국능률협회 주최 최고경영자조찬회에 참석해 사과를 하고, 고개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최우창 기자 smicer@asiae.co.kr

▲현오석 부총리가 24일 한국능률협회 주최 최고경영자조찬회에 참석해 사과를 하고, 고개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최우창 기자 smicer@asiae.co.kr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카드사 정보유출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현 부총리는 24일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최고경영자조찬회에서 "진의가 어떻든 대상이 되는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면 해명이 아니라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어제 오늘 말의 무거움을 많이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현 부총리는 "공직자는 합리적인 정책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마음을 잘 헤아리는 정책을 하는 것도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정책을 피력할 때는 늘 듣는 사람보다는 말하는 사람의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그는 최근 카드사 정보유출 사건과 관련해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진다"며 "우리가 정보제공에 동의해줬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이 발언 탓에 정보 유출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겼다는 비난을 받았다.

다음날 현 부총리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지만 상황은 더 악화됐다. 23일 그는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현재 금융소비자의 96%가 정보제공 동의서를 잘 파악하지 않는 관행을 지적한 것으로, 금융소비자도 앞으로 거래 시 좀 더 신중하자는 취지에서 말했다"며 해명했다. 또 이날 오후 기재부 대변인을 통해 "제 발언의 당초 의도와는 달리, 카드사 정보 유출로 인해 불안과 불편을 겪고 계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무척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다시 한번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현오석 세번째 사과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현오석 세번째 사과, 처음부터 그런 말을 하지 말았어야지", "현오석 세번째 사과, 이제야 말의 무거움을 느끼다니", "현오석 세번째 사과, 현명한 총리가 어리석은 사람들한테 사과는 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