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카드 전면교체 등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최종수정 2014.01.24 09:34 기사입력 2014.01.24 09:34

댓글쓰기

"정부 미봉책 신뢰할 수 없어"

최경환 "카드 전면교체 등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4일 카드사에서 유출된 개인정보가 이미 시중에서 거래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해당 카드사의 카드 전면교체 계획을 세우는 등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개인정보의 시중 거래가) 사실이라면 절대 2차, 3차 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한 당당한 정부의 주장을 일거에 굽히는 중대한 일"이라며 "확실한 재발방지책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핵심 정보가 이미 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다면 이에 대한 대책이 현재로선 더 다급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언론에서도 간단한 절차로 확인 가능했던 것(개인정보의 시중거래)을 정부가 몰랐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국민의 불안은 안중에 없이 미봉책으로 일관한 정부의 태도가 문제다. 정부의 말을 국민이 신뢰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불이 났으면 당장 불을 끄는 게 중요하지 이렇게 하면 화재가 안 난다는 제도개선책은 그 다음 해야 될 얘기"라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지금까지 내놨던 대책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후로 예정된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회동과 관련해 "안 의원은 입만 열면 새정치를 내세웠는데 고작 새정치가 공천제 폐지를 통해 여성과 사회적 약자의 정치참여를 제한하는 것인가"라며 "그러면 기존에 안 의원이 말해온 그 나물에 그 밥으로 지방정치를 하는 것이 새정치인지 분명히 답을 달라. 이러고도 새정치를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