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베이트 의혹 롯데홈쇼핑 前임원 수사

최종수정 2014.01.22 10:45 기사입력 2014.01.22 1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롯데홈쇼핑 전직 임원이 재직 시절 납품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서영민)는 납품 관련 청탁과 함께 업체들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롯데홈쇼핑 전직 임원 A씨를 내사 중이다.
A씨는 롯데홈쇼핑 근무 당시 방송 등에 상품을 노출해주는 대가로 수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홈쇼핑은 TV와 인터넷, 모바일 분야에서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검찰은 A씨의 개인 비리에 초점을 맞추면서도 오간 돈의 규모가 큰 만큼 다른 전현직 임직원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내사 초기 단계로 현직 임원 중에는 현재 수사대상에 오른 사람이 없다"면서 "롯데그룹 차원에 대한 수사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국세청은 롯데그룹의 핵심인 롯데쇼핑의 4개 사업본부에 대해 지난해 7월부터 광범위한 세무조사를 벌여왔다.

세무조사는 이르면 이달 말 마무리될 전망이어서 국세청 고발 여부에 따라 검찰이 롯데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수도 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