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인터, 니카라과 송전회사와 300억원 송변전 사업 계약

최종수정 2014.01.20 10:57 기사입력 2014.01.20 10:57

댓글쓰기

현대엔지니어링과 공동 계약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 이동희)은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현지시간으로 20일 오후 니카라과 마나과에서 니카라과 국영 송전회사 에나트렐과 300억원 규모의 송변전 사업에 대한 계약식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활용해 니카라과 경협사업 공개입찰 수주에 성공한 사례다. 일괄수주방식인 턴키로 공급하게 되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27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국내 업체가 중미지역에 송변전 사업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업은 니카라과 서북부의 주요 지역인 엘 사우세 지역에 138kV급 송전선로 80km와 변전소 5곳을 설치하게 된다. 이를 통해 니카라과 서북부 전역의 전력난 해소는 물론, 이 지역의 경제 성장 기반 조성에 크게 공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이번 공급을 통해 향후 니카라과에서뿐만 아니라 인근 중미국가로의 공급확대 발판을 마련했다"며 "개발도상국들의 전력 송배전과 신재생 에너지 분야 사업에 우리나라 기업의 참여가 더욱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