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사 정보유출 일파만파…모든 경제주체 정보 샜다

최종수정 2014.01.20 07:00 기사입력 2014.01.19 11:22

댓글쓰기

국민은행도 개인정보 빠져나가..금감원 긴급 브리핑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외국계 은행과 카드사, 저축은행, 캐피탈사에 이어 국민은행 등 시중은행에서도 민감한 고객 정보가 대량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개인별로 유출된 정보 규모도 최대 19종에 달했다. 정보 유출 대상자가 최대 1700만 명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경제활동을 하는 모든 주체의 정보가 외부로 빠져나간 셈이다.

금융감독원은 카드사 정보유출이 은행권까지 영향을 미치자 파장을 최소화하는 한편 19일 현황 전달을 위한 긴급 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이날 "국민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의 고객 정보가 대량 빠져나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황을 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 농협카드에서 1억400만 건의 고객정보가 유출되는 과정에서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시중은행 고객 정보도 대량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카드가 국민은행과 정보를 공유한 탓이다.

또 농협카드와 롯데카드의 경우도 결제은행에서 고객 정보가 빠져나갔다. 신한, 하나, 우리, 농협은행 등 사실상 국내 모든 은행에서 정보가 노출된 셈이다. 금감원은 최대 1000여만 명의 은행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했다.
유출된 카드사의 개인별 정보 규모도 상당하다. 피해자 A씨가 국민카드 정보 유출 내역을 검색하니 성명과 이메일은 물론 주민번호, 휴대전화, 직장전화, 자택전화, 직장주소, 자택주소, 직장정보, 주거상황, 이용실적금액, 결제계좌, 결제일, 연소득, 신용한도금액, 신용등급 등이 모두 빠져나갔다. 일부 피해자들은 여기에 신용한도금액, 결혼 여부, 자가용 보유 유무 등 최대 19가지 정보가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유출된 정보를 보니 민감한 종류가 많았다"면서 "정보 유출된 카드를 계속 써야 하는지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시중은행에 자체점검을 지시한 상태다. 하지만 은행에서도 개인정보가 유출된 만큼 해당 은행에 대한 검사에 나설 가능성도 높다.

금감원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고객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라는 등의 카드사 사칭 문자메시지 등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국민카드는 긴급 공지를 통해 "각종 메시지를 통해 보안카드 번호,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의 중요 정보를 입력하도록 하는 금융 사기에 각별히 주의해달라"면서 "의심되는 이메일 또는 문자메시지 발견 시 곧바로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금융감독원은 전 금융권역의 고객정보 유출 현황 파악을 지시함과 동시에 정보 유출 금융사에 대해 고객 안내를 강화하라고 지도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