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영장실질심사 포기

최종수정 2014.01.13 11:14 기사입력 2014.01.13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기업어음(CP)·회사채 사기 발행으로 투자자와 회사에 거액 손실을 떠안긴 혐의를 받고 있는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본인에 대한 구속 여부 결정을 앞두고 자기방어 기회를 내려놨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현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해 전휴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검찰이 낸 수사기록 등 기록만을 심사해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지난 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현 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진석 전 동양증권 사장, 김철 전 동양네트웍스 사장, 이상화 전 동양인터내셔널 사장 등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그룹 주요 경영진들은 당초 예정대로 이날 오후 각각 영장실질심사가 열릴 예정이다.

현 회장 등은 회사 자금 사정이 악화돼 상환능력이 떨어짐을 알고서도 조 단위 CP·회사채 발행 및 판매를 강행하고, 주요 계열사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하게 해 회사와 투자자들에게 수천억원대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부실 계열사를 부당 지원해 회사에 수백억원대 손실을 떠안긴 혐의도 받고 있다.
현 회장 등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가려질 전망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