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서울시, 시프트 공급량 85% 줄인다

최종수정 2014.01.13 11:32 기사입력 2014.01.13 08:05

댓글쓰기

2014년도 시프트 공급량 938가구 잠정 확정… “자체 사업량 감소가 원인”

단독[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시의 대표 주거상품인 장기전세주택(시프트) 공급량이 지난해보다 85%나 줄어든다. 하늘의 별 따기보다 어렵다는 시프트 입주가 더 치열해지는 것은 물론 비수기에도 전셋값이 치솟는 상황에서 서민들의 전세 구하기도 더욱 힘들어질 전망이다.

시프트는 주변 전셋값의 80%이하로 최대 20년간 임대가 가능해 2007년 첫 공급 이후 줄곧 조기마감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해 계획된 물량은 1000여가구도 안되는 수준으로 지난해 공급량 6000여가구의 15% 수준이다. 원인은 SH공사 자체사업이 줄어든 데 있다. 마곡과 내곡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데다 기존 사업비를 회수하기도 전에 새로 공급에 나서기가 부담스러운 이유에서다. 하지만 강남권에서 알짜 재건축 매입 시프트가 계획되는 등 하반기에는 수백대 1의 경쟁률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단독]서울시, 시프트 공급량 85% 줄인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SH공사는 최근 2014년도 시프트 공급안을 잠정 확정,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공급에 나서기로 했다. 올해 예정된 공급량은 SH공사 자체사업 물량 515가구, 재건축 매입 물량 423가구 등 총 938가구다.

이는 자체사업 물량 5959가구, 재건축 매입 물량 1566가구 등 총 6065가구가 공급된 지난해의 15% 수준에 불과하다. 시프트가 본격 공급되기 시작한 2007년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연간 공급량으로 2012년도에는 대형 개발계획 등을 앞둔 탓에 837가구만 공급된 바 있다.

올해 SH공사 자체사업 물량은 ▲세곡2지구 6단지(119가구) ▲세곡2지구 8단지(99가구) ▲내곡지구 6단지(81가구) ▲내곡지구 2단지(177가구) ▲은평3지구 12단지(21가구) ▲수유동 486-682(18가구) 등에 예정됐다. 지난해 마곡과 내곡지구 등 대형 택지개발지구에 3000여가구 쏟아진 점을 감안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세곡과 내곡 등 SH공사의 주요 사업지에 공급이 집중돼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반면 재건축 물량은 늘었다. 총 423가구로 역대 두 번째로 많다. 서초 삼익과 강남 논현 경복 외에 대치 청실 등 강남권 알짜 재건축에서 예정됐다. 사업지별로는 ▲서초 삼익(7가구) ▲강남 논현 경복(34가구) ▲중랑 면목2(9가구) ▲대림1(15가구) ▲성내동 미주(41가구) ▲대치 청실(40가구) ▲양천 목동 404-13(67가구) 등이다.
이 중 서초 삼익과 강남 논현 경복, 대치 청실은 모두 강남권 노른자위에 위치한 데다 롯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등 대형 건설사들의 시공이 예정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래미안 대치 청실’은 강남구에 7년 만에 공급되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주목을 받으며 일반분 청약에서 이미 평균 2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세웠다.

다만 총 공급량이 줄어든 탓에 입주 당첨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만 하더라도 공급분 총 6000여가구는 모두 조기 마감을 기록했다. 단 1가구 모집에 400여명이 몰리는 진풍경이 벌어질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다. 인기도 꾸준하다. 2007년 첫 도입된 후 시프트는 7년째 마감행진을 기록 중이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07년 9.1대 1 ▲2008년 9.8대 1 ▲2009년 11.9대 1 ▲2010년 6.9대 1 ▲2011년 10.1대 1 ▲2012년 16.3대 1이다.

특히 지난해 4월 단 한 차례 진행된 공가분 모집은 더욱 치열했다. 단 82가구 모집에 5195여명이 신청, 6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강남권 최고 임대주택으로 평가받는 ‘반포자이’ 내 시프트는 7가구 모집에 65명이 몰리며 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밖에 공급 초기부터 관심을 끌었던 강일지구 ‘강일리버파크’ 59㎡(전용)는 3가구 모집에 363명, 고덕지구 ‘고덕리엔파크2단지’ 59㎡는 2가구 모집에 340명, 서초지구 ‘서초네이처힐5단지’ 114㎡는 4가구 모집에 96명을 모으며 모두 수 백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평수가 큰 시프트가 줄어든 점도 경쟁률을 높이는 요인이 될 전망이다. 59㎡가 812가구로 총 공급량의 86%를 차지한 반면 84㎡는 단 27가구에 그친다. 여기에 27가구 중 21가구는 선호도가 낮은 은평지구에 몰렸고 재건축 시프트는 서초 삼익 7가구에 불과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6000가구가 공급된 만큼 기존 자체 사업장을 관리하는 데 주력하는 한편 새로 공급될 지역의 품질을 더욱 높일 계획”이라며 “전체적인 공급량은 줄었지만 재건축 매입분이 크게 늘어나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단독]서울시, 시프트 공급량 85% 줄인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