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동우 "신한사태 관계자,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반성해야"

최종수정 2014.01.09 14:12 기사입력 2014.01.09 14: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동우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사태'와 관련해 관계자들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회장은 9일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신한사태 당시 그룹 외부에서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며 "과거 경영인들의 갈등은 신한답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이 때문에 브랜드 가치가 훼손되고 고객 신뢰도가 떨어졌는데 이런 점에서 모든 관계자들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반성하는 데서 해결이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한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라응찬 전 회장을 비롯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등 관계자들의 반성이 필요하며 지금까지 이런 부분이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한 회장은 이어 "서로에 대해 용서하고 화해하는 모습을 먼저 보여주는 것이 좋다"며 "누가 먼저 이를 실천하는가에 따라 평가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사태를 해결하는 방향은 신한그룹의 힘이 통합되는 쪽으로 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이 같이 당사자의 반성, 그룹의 통합, 상호 용서와 화해 등을 신한사태 해결을 위한 세 원칙으로 제시하고 이에 따라 향후 대응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회장은 "신한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이 같은 기본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보고 이 원칙에 따라 대응 수위를 조절할 것"이라며 "지난 3일 신 전 사장을 만나서 얘기를 나눴는데 서로 온도 차이가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 전 사장 측이 요구하는)복직이나 진상규명 등은 이 원칙과 괴리가 있어 갈 길이 멀다"며 "먼 곳을 보고 가야할 시점에 과거로 돌아가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고, 2기 임기가 시작되는 지금 상황에서 과거에 매달리는 것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한 회장은 신 전 사장의 스톡옵션 등 보상에 대해서는 "스톡옵션은 재판에서 결과가 나올 때 까지 유보된 상황"이라며 "일반적으로 대법원 판결 후 이 문제 해결할 것으로 추측되지만 다음 이사회에서 보상위원회 간담회 등을 통해 얘기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