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발 넓히는 신한금융

최종수정 2013.12.30 11:08 기사입력 2013.12.30 11:08

댓글쓰기

15개국 71개 네트워크 구축…"2015년까지 순익 10% 창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내년 글로벌 사업을 대대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 2기 체제를 시작하는 한동우 회장은 '현지화를 통한 글로벌 시장 개척'을 주요 사업전략 중 하나로 추진 중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30일 "2015년까지 순익의 10%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창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며 "지난 2년간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 인도 등 기존의 5대 핵심시장에서 글로벌 사업을 업그레이드 시켜 왔다"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그동안 기존 진출국가에선 지점을 현지법인화해 수신 및 고객 기반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현지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본부 기능 강화를 포함한 구조적 개편을 진행했다.

또 아시아 지역을 위주로 신규 시장을 검토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베트남, 일본, 중국, 캄보디아 지역 등에 새로운 지점 6개를 개설했다. 지난해 말 인도네시아 현지은행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올해는 미얀마에 출장사무소를 개설하는 등 현재 15개국 71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신한금융의 글로벌 전략은 '다각화'와 '현지화'로 요약된다. 다각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해외 시장 실정에 맞게 적용하는 것인데, 2011년 출범해 현지인에 맞는 각종 할인 서비스를 바탕으로 약 7만좌가 발급된 베트남 카드 사업이 대표적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현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뿐만 아니라 현지의 우수 인력도 발굴하고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현지화를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은 신한금융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사업이다. 베트남 학교지원 사업, 우즈베키스탄 의료지원 사업, 캄보디아 사회개발 프로그램 지원 등이 있다. 베트남의 예를 들면 신한은행은 응애안 지역에 1호 사랑의 학교를 건립했고 현재 빈푹성에서 2호 학교 건립이 진행 중이다. 이 같은 공로로 지난해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신한금융은 이 밖에도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서 채널을 확대하고 중동과 동유럽에서도 사무소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브라질, 아프리카, 호주 등 미진출 지역에서는 글로벌 금융그룹과의 관계를 활용해 지역 전문가 육성을 준비 중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진출 방식에서도 기존 방식 외에 전략적 제휴, 지분투자, 조인트 벤처 설립 등 현지 사정에 맞는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말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