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한동우 "운용수익률 높이는 창조적 금융 추진"

최종수정 2014.01.02 10:05 기사입력 2014.01.02 10:05

댓글쓰기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동우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일 2014년 신년사를 통해 "운용수익률을 높이기 위한 창조적 금융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저금리가 계속되고 높은 수익을 찾고자 하는 고객의 요구가 늘어나면서 운용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회장은 이어 "창조적 금융은 전통적인 운용방식이 더 이상 고객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에서, 기존과는 다른 방식을 통해 운용수익률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라며 "과거와 같은 여신 위주의 운용만이 아니라 투융자복합상품, 다양한 대체투자 방안 등 보다 넓은 관점에서 고객자산과 보유자산의 운용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한 회장은 구체적으로 은퇴 시장 공략과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 등을 거론했다. 그는 "기존의 상품으로는 노령화 사회에 대비한 종합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기가 어렵다"며 "각 그룹사들은 은퇴 시장과 관련된 사업모델을 새롭게 정립하고 고객 중심의 은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 회장은 "신한의 강점인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비은행 부문의 글로벌 진출을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이미 진출한 지역에서는 현지화를 통해 지역과 고객의 특성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경쟁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이어 비대면 접점을 활용해 고객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면 채널과 비대면 채널이 각자의 강점을 바탕으로 역할을 분담하고, 각각의 서비스가 고객 관점에서 유기적으로 통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대면과 비대면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채널 전략을 성공시킬 수 있다면 신한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튼튼한 발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직 구조 재편도 신년사에 언급됐다. 한 회장은 "빠른 시간 내에 저수익 환경에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과 가볍고 효율적인 조직 구조로 전환하지 않으면 조직의 지속가능성까지 위협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의 점포 전략을 재검토하고, 효율성 관점에서 재편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회장은 또 "그동안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따뜻한 금융을 내재화해야 한다"며 "어떤 일을 하더라도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지 먼저 생각해보는 문화를 만들어야 하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제도적 기반을 확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