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휠라코리아, 美 소싱사업 강화…목표가↑<신한금융투자>

최종수정 2013.11.15 07:51 기사입력 2013.11.15 0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신한금융투자는 15일 휠라홀딩스 에 대해 미국법인의 소싱사업 부문 강화로 기존 브랜드 사업 이외의 추가 실적개선 여력이 생겼다며 목표주가를 8만8000원에서 10만4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휠라코리아의 올해 3·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24.1%, 42.4% 증가해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
박희진·이정연 애널리스트는 "미국법인 매출이 오더 증가와 소싱사업 부문 강화로 전년동기대비 달러 기준으로 70% 증가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진단했다.

국내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 증가했다. 계절적 영향으로 속옷 부문 매출이 50% 이상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 휠라 브랜드가 10% 이상 매출 감소를 나타내며 부진했다. 아큐시네트의 경우 유럽 및 북미 지역의 부진과 엔화 가치 하락 영향으로 매출이 2% 감소했다.

4분기에도 호실적은 계속될 전망이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5.1%, 6.2% 증가한 1911억원, 254억원으로 예상했다. 박 애널리스트는 "미국 법인 매출이 20%에 달하는 고성장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내 실적 역시 소폭이나마 개선될 것"이라고 봤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