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조직폭력배 낀 대출사기조직 82명 검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충남지방경찰청, 중국 총책 지시…금융기관 사칭 300여명으로부터 10억원 꿀꺽, 6명 구속하고 76명 불구속입건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조직폭력배를 낀 대출사기조직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 수사망에 걸려들었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중국 청도에 있는 총책의 지시로 300여명으로부터 10억원 상당을 가로챈 국내 전화금융사기단과 이들에게 대포통장을 공급한 유통조직 등 모두 82명을 붙잡았다고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19일 김모(51)씨에게 금융기관이라고 속이고 마이너스통장을 발급해주겠다며 공인인증서 금융거래정보를 알아냈다. 이어 김씨를 가장해 금융기관에서 약 4400만원을 빌려 대포통장을 통해 가로채는 등 4~9월 중 300여명으로부터 10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대출상담팀(TM), 인출팀, 대포통장조달팀 등 점조직으로 역할을 나눠 맡았다.

먼저 부산지역에서 오피스텔을 빌리고 여성상담원을 고용해 금융기관을 사칭, 피해자들로부터 공인인증서 등 금융거래정보를 알아낸 뒤 불법으로 모은 정보를 이용해 돈을 가로챘다.
피해자이름으로 카드회사, 대부업체, 보험회사에서 돈을 빌리거나 피해자들에게 휴대전화로 대출광고 문자를 보내 대출을 미끼로 대포통장을 만들어 팔았다. 또 대출수수료나 ‘신용등급상향’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선입금을 받아 가로채기까지 했다.

";$size="550,366,0";$no="2013101717360900069_3.jpg";@include $libDir . "/image_check.php";?>
특히 인터넷 구인광고로 아르바이트생을 뽑아 급여통장 명목이나 회사카드거래실적을 쌓아야 한다며 80여명으로부터 통장 160여개를 받아 가짜법인 이름으로 개설, 돈을 찾거나 보냈다.

이들은 수사기관의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 ‘정 사장, 이 실장’ 등으로 부르며 중국에서 활동하는 총책과 인터넷메신저나 대포휴대전화를 이용, 연락했다.

가로챈 돈도 여러 개의 대포통장에 나눠 보관한 뒤 인출책이 조직적으로 찾아 중국 총책에게 다시 송금하는 등 비접촉을 원칙으로 철저하게 임무를 나눠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출신청과정에서 범행이 드러나는 것을 막기 위해 미리 모은 피해자들 개인정보로 금융기관의 인증메시지 등 모든 연락을 자신들의 대포폰으로 착신되게 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충남지방경찰청은 붙잡은 82명 중 부산지역 폭력조직 ‘동부칠성연합파’ 행동대원 박모(33, 대출상담팀 운영)씨 등 6명을 구속하고 76명을 불구속했다. 중국 총책인 일명 ‘정 사장’은 한국국적으로 추정되지만 신원을 아직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철민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장은 “대출상담 때 금융기관 공인인증서, 계좌 비밀번호 등 금융거래정보나 ‘수수료, 작업비용, 보증료’ 등의 선입금, 통장이나 현금카드를 먼저 보내달라는 경우는 100% 사기”라며 “절대 응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찰은 압수한 대포통장 계좌를 분석, 추가공범 및 대출사기조직에 대한 수사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거대언어모델(LLM)' 개발에 속도내는 엔씨소프트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