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경기도 '조폭' 31개 전국 최다··조직원 900명 육박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찰청 관리 조폭 전국 216개파, 5425명
경기도가 31개파로 가장 많아
관리대상 조직원은 충북 파라다이스파 76명 최다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경기도 지역에서 활동하는 폭력조직이 31개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관리 대상 조직원 기준으로는 충청북도의 파라다이스파가 76명으로 가장 많았다.
3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강기윤(새누리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현재 경찰이 관리 중인 국내 폭력조직은 전국 216개파 5425명이다. 지난해 5384명보다 소폭 증가했다. 경찰이 관리하지 않는 숫자를 포함하면 실제 조직원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1개파 893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22개파 479명, 부산 22개파 384명, 경남 18개파 411명, 충남 17개파 288명, 전북 16개파 408명, 인천 13개파 312명, 경북 12개파 394명 등이다.

관리 대상 조직원 기준으로 충북 파라다이스파가 76명으로 나타났으며 대구 향촌동파(75명), 부산 칠성파(71명), 인천 부평신촌파·광주 국제PJ파(65명), 충북 화성파(64명) 순이다. 한때 전국 최대 폭력조직이었던 조양은의 '양은이파'와 김태촌의 '범서방파'는 현재 관리 대상 조직원이 각각 26명과 11명에 불과했다.
최근 5년간 경찰에 검거된 폭력조직원은 2008년 5411명에서 2009년 4645명, 2010년 3881명, 2011년 3990명, 2012년 3688명으로 전반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8월 기준 1732명이 검거됐다.

검거된 폭력조직원들의 범죄 유형은 지난해 기준 폭력행사 1744명, 유흥업소 갈취 421명, 사행성 불법영업 등 77명, 마약류 불법유통 등 74명, 탈세·사채업 41명, 불법·변태영업 11명, 서민 갈취 6명 등이다.

강 의원은 "최근 조폭이 기업형으로 빠르게 진화하면서 합법 영역으로 활동 무대를 옮기고 있지만, 상당수는 여전히 각종 이권에 개입하며 서민을 괴롭히고 있다"며 "경찰이 철저한 관리와 함께 수사 역량을 높여 조폭의 지능범죄에 적극대응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지역비하에 성희롱 논란까지…피식대학 구독자 300만 붕괴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국내이슈

  • "5년 뒤에도 뛰어내릴 것"…95살 한국전 참전용사, 스카이다이빙 도전기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해외이슈

  • [포토] 수채화 같은 맑은 하늘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급발진 재연 시험 결과 '사고기록장치' 신뢰성 의문?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