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대출, 나홀로 증가

최종수정 2013.02.04 13:54 기사입력 2013.02.04 13:54

댓글쓰기

이달 시중은행 4곳 205조...한달새 8800억 늘어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대출 비수기인 1월 중소기업의 대출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현재 국민ㆍ우리ㆍ신한ㆍ하나 등 4개 주요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은 205조9073억원이다. 지난해 12월 말 205조251억원보다 8822억원 늘어난 수치다.

중소기업과 달리 대기업 및 주택담보대출, 개인신용대출은 모두 줄었다.

1월 말 현재 이들 4개 은행의 대기업대출은 모두 71조8439억원으로 전 달 72조4096억원보다 5657억원 줄었다. 대기업대출은 지난해 11월 이후 두 달 연속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2월 206조1875억원에서 올해 1월 204조9575억원으로 1조2300억원 감소했다. 개인 신용대출도 58조899억원에서 57조4033억원으로 6866억원 줄었다.
전체 원화대출금은 중기대출을 제외한 다른 대출 감소세로 인해 이 기간 573조5487억원에서 572조667억원으로 1조4820억원 줄어들었다.

은행권이 연말에 규모가 커진 중기를 대기업에 포함시켜 재분류하는 관행을 고려하면 중기 지원이 숫자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은행권에서 중기대출만 늘어난 것은 중소기업에 대한 각 은행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연초부터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에 대한 의지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을 증가시켰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