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석우 "카카오페이지 저작권 포털 방식 따를 것"

최종수정 2012.11.22 15:40 기사입력 2012.11.22 15: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카카오페이지에서 우려되는 저작권 논란은 포털 방식을 따를 것이다"

이석우 카카오 대표는 22일 제1회 K앱 페스티발에서 "웹 서비스의 경우 사용자가 유해 콘텐츠가 올릴 경우 포털의 모니터링, 신고를 통한 자정 기능, 저작권자 본인의 요청 등으로 해결이 된다"며 "카카오페이지에서 저작권 논란이 발생했을 때도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봐도 저작권을 침해한 것으로 여겨지는 콘텐츠는 걸러내고 애매한 경우 포털의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페이지는 세계 최초로 모바일에서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해 유통하는 개방형 플랫폼이다. 내년 1분기 출시되며 카툰, 동영상, 음악 등의 콘텐츠가 주로 거래될 전망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