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일화TV토론에 한쪽은 '자화자찬'…다른 쪽은 "밋밋답답"

최종수정 2012.11.22 08:28 기사입력 2012.11.22 08:28

댓글쓰기

단일화TV토론에 한쪽은 '자화자찬'…다른 쪽은 "밋밋답답"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21일 밤과 22일 새벽에 걸쳐 실시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단일화 텔레비전 토론을 두고 정치권과 각 후보측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문-안 두 후보측은 저마다 자신쪽 후보들이 정권교체의 적임자라는 점을 부각시켰다고 자화자찬했고 민주당 의원들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측은 밋밋하고 재미없는 토론이었다고 평가했다.

토론을 마친 뒤 이날 새벽 1시경에 토론장을 빠져나가면서 문 후보는 "우선 열심히 말씀을 드렸고 지금 후보 등록일이 얼마 남지 않아서 국민들께서 다들 걱정하고 계실 텐데 토론으로 미진했던 부분들은 내일(22일) 단일화 협상팀이 만나서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또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후보들끼리 만나서 논의들을 잘 해나가겠다.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단일화를 꼭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문 후보가) 단일화 대상이시니까 후보 간에 예의를 지키고 국민들에 대한 예의를 지키고자 노력했다"며 "지금까지 제가 가졌던 생각들을 이번 기회에 진솔하게 말씀드리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측 진성준 대변인은 영등포 문 후보캠프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 후보의 지지율이 왜 꾸준히 상승해왔는지 유감없이 보여주는 토론이었다"면서 "시대적 과제인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의 비전을 잘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전을 정말 책임있게 실천할 수 있는 정책과 경륜, 의지까지도 국민 앞에 명확하게 제시했다"면서 "국정경험이 바탕이 돼 비전과 정책의 총론 뿐 아니라 각론에서도 강하고 치밀한 면모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안 후보 측 유민영 대변인은 토론이 열린 백범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엇보다도 누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이길 후보인지를 분명히 했다"면서 "신뢰와 믿음, 진정성을 보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감정을 앞세우지 않고 상대를 존중하는 토론을 했으며 국가적, 시대적 과제와 사회적 의제를 정확히 이해하고 주도했다. 특히 경제분야에 구체적인 폭넓은 전문성, 인식이 돋보였다"며 "초기에 긴장한듯했으나 포맷과 형식을 이해하면서 자신감 있고 충분히 준비된 안정감 있는 토론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토론회를 지켜본 민주당 의원들은 트위터에 잇달아 글을 올렸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두분 후보 모두 수고하셨고 성공적 토론이었다"며 "준비,리더십,정책이 나타났고 단일화 의지에 희망을 읽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꼭 만나서 활짝 웃으시고 국민도 웃게 해달라"고 말했다. 배재정 의원은 "두 후보 모두 수고하셨고 2 시가 넘은 시각까지 타임라인을 달구고 계신 트친(트위터친구) 여러분들도 수고하셨다"며 "아름다운 단일화, 국민이 원하는 단일화를 위해 끝까지 화이팅"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은 "이렇게 평온하면서도 긴박한 토론은 처음"이라며 "좋다"고 했다.

그러나 정성호 의원은 "아무런 구체성도 정책도 없이 그저 감성에만 호소 의존하는식으로 저 간교한 새누리당을 상대할 수 있을까"라며 "모두발언을 들어보니 단번에 차이가 드러난다. 국가경영에 연습은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반응은 차가웠다. 안형환 선대위 대변인은 토론 직후 내놓은 논평에서 "이번 토론은 실질적으로 두 후보의 능력과 자질을 검증할 수 있는 첫 기회였고 많은 방송사들이 합동중계를 하는 등 흥행요소가 많은 토론회였다"면서도 "그러나 기대와는 달리 토론회 내내 밋밋하고 답답했다"고 평가했다.

안 대변인은 "상식적인 이야기와 모호한 질문, 응답이 오고 갔을 뿐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질과 능력, 경륜을 찾아보기가 어려웠다"며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 수가 없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분야의 정치쇄신 방안에 대해 티격태격했다고 말했고 새정치공동선언의 '의원 정수'와 관련해서는 "이제야 서로 묻고 딴 소리를 하는 모습은 단일화과정이 얼마나 졸속으로 이뤄지고 있는가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안 대변인은 "경제와 사회분야의 경우는 특히 답답했다"고 했고 "외교안보분야의 경우 양측의 이견이 두드러지게 보여 야권이 집권한다면 국정에 상당한 혼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토론회에서 두 후보가 후보사퇴협상과 관련해 곧 만나기로 이야기한 것은 그나마 얻은 작은 소득이라고 할 수 있겠다"며 "두 사람은 하루빨리 후보사퇴협상을 마무리 지어 이번 대선을 '안개 선거'의 상황으로부터 탈피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의원은 트위터에 "안 후보는 일찍부터 딱지 아파트구입 다운계약서 등 부동산에 자신있다"면서 "역시 경험이 최고실력"이라고 반문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