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디포스트, ‘카티스템’ 홍콩 직수출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2.11.06 10:44 기사입력 2012.11.06 10: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메디포스트 는 홍콩의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이튼(Eton)사(社)와 연골 재생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의 해외 직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우리나라 바이오 제약 사상 처음으로 줄기세포 치료제를 외국에서 판매하는 것으로, 메디포스트는 이번 계약에서 홍콩 및 마카오 독점 판권과 중국, 대만의 비독점 판촉권을 이튼사에 양도했으며 내년 중 홍콩 및 마카오 보건당국의 판매 승인 절차를 거쳐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메디포스트는 이튼사로부터 제품 판매료 외에 별도 판권료(라이선스료) 7억3000만원(미화 66만달러)과 판매 실적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38억4000만원(미화 348만 달러) 등 총 45억7000만원을 받게 된다.

이번 수출은 전량 메디포스트 서울GMP(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시설에서 생산돼 완제품 형태로 현지에 공급되며, 판매 허가 외에 별도의 현지 시설 건립 등 추가적인 절차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포스트는 자체 시장 조사를 통해 이 지역에서 ‘카티스템’으로 5년간 약 130억 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중국 환자들의 반응에 따라 매출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카티스템’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에 의한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제대혈(탯줄 내 혈액)에서 유래한 간엽줄기세포를 기반으로 한 전문의약품이다.

지난 1월 세계 최초의 동종(타가) 줄기세포 치료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품목허가를 취득한 이래, 현재 국내에서 140여건의 시술이 이뤄졌으며 종합병원 10곳을 비롯한 전국 150개 정형외과에서 시술이 가능하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