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향 못간 대전지역 이주외국인들의 추석잔치

최종수정 2012.09.30 18:45 기사입력 2012.09.30 18:45

댓글쓰기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 30일 오후 대전 우리들공원서…아시아지역 뷔페식사, 푸짐한 선물도

'이주외국인 추석한마당' 행사에 참가한 외국인근로자들과 행사를 마련한 김봉구(맨 왼쪽)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장이 포즈를 잡았다.

'이주외국인 추석한마당' 행사에 참가한 외국인근로자들과 행사를 마련한 김봉구(맨 왼쪽)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장이 포즈를 잡았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고향 못간 이주외국인들의 추석 한마당 잔치가 대전서 열렸다.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관장 김봉구·목사)은 한가위를 맞아 ‘이주외국인 추석 한마당’을 30일 오후 3~6시 대전 대흥동 우리들공원에서 열었다.
우리나라에 와서 노동에 지친 외국인노동자들과 친정에 가지 못한 결혼이주여성들을 위로하기 위한 행사로 ▲전통민속놀이 ▲레크리에이션 ▲장기자랑대회 등으로 이어졌다.

이들 고향의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아시아식당 ‘I'm Asia’에서 아시아지역 국가들의 뷔페식사와 푸짐한 선물도 마련됐다.

김봉구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장은 “추석이면 고향생각이 절실한 이주외국인들을 위로하고 우리나라의 따뜻한 정을 나누며 잘 정착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해마다 이런 행사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가한 네팔출신 람찬드라씨(38·대전 대덕구 신탄진동)는 “고향생각이 많이 나는 추석에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도 보내고 고향음식도 먹으며 보낼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주외국인 추석한마당’엔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 통계청 조사관리국, 한국수자원공사, 코레일 해외사업단, 근로복지공단, 산업인력공단 대전본부 등이 후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