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제분사 판매용 수입 밀 가격 10월부터 평균 3% 인상

최종수정 2018.02.09 12:40 기사입력 2012.08.22 21: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가뭄 등에 따른 옥수수 가격 상승으로,이에 연동한 밀 가격이 뛰자 일본 정부가 수입해 국내 제분사에 판매하는 밀 가격을 10월부터 평균 3% 인상한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22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이는 가격상승이 계속 옥수수 등에 연동한 밀 국제가격이 상승하고,일본 정부의 밀 구입가격이 올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국산이나 호주산 등의 밀 평균가격은 1t에 1350엔 오른 5만130엔이 된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밀을 안정되게 공급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수입하고 구입가격에 일정한 금액을 더해 제분회사에 파는 구조로 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매도가격은 최근 6개월간의 정부 매입 가격의 동향을 근거로 해마다 4월과 10월에 재점검한다.일본 정부의 8월 매입가격은 3월에 비해 10 % 정도 상승하고 있다.

다만 밀가격이 상승하기 시작한 것은 7월 이후였기 때문에 평균 인상폭은 3 %에 그쳤다.

농수산성은 “미국이나 캐나다산 밀 재고 수준은 안정돼 있으며, 이대로 상승이 계속 될지 시세를 주시하고 싶다”고 밝혔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