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저축銀, 적자영업 접고 30억 흑자전환 성공

최종수정 2018.09.06 14:17 기사입력 2012.07.03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한화저축은행이 3년여의 적자영업을 접고 30억원 규모의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한화저축은행은 지난 2008년12월 한화그룹이 새누리상호저축은행을 인수해 출범시킨 곳이다.

한화저축은행 관계자는 "2011회계년도(2012년 6월 말 기준) 약 30억원의 흑자전환이 예상된다"면서 "사실상 부실저축은행의 경영정상화가 완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저축은행은 기존 부실채권 처리과정에서 2008회계년도 629억원, 2009회계년도 543억원, 2010횐계년도 235억원의 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대주주인 한화그룹은 인수 전 발생한 자본잠식을 해소하고 부실채권을 처리하기 위해 258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이에 따라 비업무용자산 매각 등으로 49%에 달했던 고정이하여신비율이 지난달 말 기준 10% 미만으로 낮아지면서 자산건전성이 대폭 개선됐다.

한화저축은행은 내부적으로도 신규 거래처 발굴, 틈새시장 공략, 신상품 개발, 스탁론 점유율 1위 달성 등을 통해 1000억원에 불과했던 정상자산을 3년 반만에 5000억원까지 끌어 올렸다.

회사 관계자는 "적자 저축은행이라는 우려 속에서도 부실을 감추지 않고 원칙대로 정리하고 강력한 영업조직을 구축해 예대역마진 구조 해소에 주력하면서 정면으로 위기를 돌파했다"면서 "기존직원을 100% 고용승계하고 실적 및 현안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노사화합을 이룬 것도 흑자전환의 배경"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