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명철의 인사이드스포츠]호날두, 에우제비오·피구의 아쉬움 달랠까

최종수정 2012.07.02 08:36 기사입력 2012.07.02 08:36

댓글쓰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축구 마니아들의 새벽잠을 설치게 했던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는 스페인이 사상 첫 메이저 대회 3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가운데 막을 내렸다. 단순한 우승이 아니다. 이탈리아를 상대로 기록한 스코어 4-0은 1960년 대회 창설 이후 결승에서 거둔 최대 점수 차 승리다. 대회 첫 2연속 우승이기도 하다. 월드컵 결승전에서도 4골 차 승리는 없었다.

이번 대회 화제 가운데 하나는 이 같이 막강 전력의 스페인과 치른 준결승에서 승부차기 끝에 2-4로 져 결승 문턱에서 좌절한 포르투갈의 메이저 대회 불운일 것이다. 포르투갈은 유럽 최상위권 실력은 아니다. 그러나 월드컵의 경우 1966년 잉글랜드 대회 3위, 1986년 멕시코 대회 본선 출전, 2002년 한일 대회 본선 출전, 2006년 독일 대회 4위,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16강 등 만만찮은 전적을 자랑하고 있다.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는 1984년 프랑스 대회 공동 3위, 1996년 잉글랜드 대회 8강, 2000년 네덜란드·벨기에 대회 공동 3위, 2004년 포르투갈 대회 준우승, 2008년 스위스·오스트리아 대회 8강 그리고 이번 대회 공동 3위 등 유럽연맹 상위권 어느 나라에도 뒤지지 않을 성적을 남기고 있다. 포르투갈에게 이번 대회는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3위만큼이나 아쉬움이 남는다. 승부차기에서 5번 키커로 나설 예정이었던 주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얼굴에서 그 모든 걸 읽을 수 있었다. 그는 네 번째 순서에서 승부차기가 끝나 미처 공을 차 보지도 못했다.
4강전에서 스페인을 만나면서부터 포르투갈의 불운은 감지됐다. 불과 2년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은 브라질, 코트디부아르, 북한과 함께 G조에 구성돼 조 2위(1승2무)로 1라운드를 통과했으나 H조 1위(2승1패)로 올라온 스페인에 0-1로 져 8강에 나서지 못했다. 조별 리그도 아닌 메이저 대회에서 두 번 연속으로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만난 건 매우 보기 드문 일이다.

이베리아 반도에서 이웃하고 있는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거의 ‘한일전’ 수준으로 많은 경기를 하고 있다. 우세를 보이는 건 스페인이다. 1921년 12월 마드리드에서 열린 첫 친선 경기를 3-1로 승리한 것을 시작으로 이번 대회 전까지 치른 34차례 A매치에서 16승12무6패로 앞서 있었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전적에서 두 나라는 2승4무2패로 팽팽하게 맞서 있었다. 2010년 11월 리스본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포르투갈은 4-0 대승을 거두기도 했다. 포르투갈의 주요 대회 성적에서 알 수 있듯이 호날두를 앞세운 포르투갈은 에우제비오 다 실바 페레이라가 활약한 1960년대, 루이스 피구의 1990년대를 거쳐 세 번째 전성기를 맞고 있다. 이번만큼은 꼭 스페인을 잡고 싶었을 것이다.

월드컵에서 준우승만 세 차례 거둔 네덜란드, 포르투갈과 같은 나라들은 주요 대회에서 한 번 우승하면 탄력을 받아 명실상부한 강호의 자리로 성큼 올라설 수 있다. 포르투갈은 그런 기회를 이번에 또 놓치고 말았다. 라이벌 스페인과의 역대 전적에 무승부를 추가하는데 그치며 말이다.
에우제비오와 루이스 피구[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에우제비오와 루이스 피구[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연맹 나라들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지역 예선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는데 유럽연맹은 9월부터 예선을 치른다. 53개 회원국(협회)이 9개 조로 나뉘어 경기를 치러 13개 나라가 브라질행 티켓을 따내게 된다. 유로 2012에서 4강으로 분류된 이탈리아와 독일은 각각 B조와 C조에 포함됐다. 포르투갈은 F조에 이름을 올렸고 스페인은 I조다. 러시아, 이스라엘, 북아일랜드, 아제르바이잔, 룩셈부르크 등과 같은 조에 속한 포르투갈은 조 1위로 본선에 직행하든 각 조 2위끼리 벌이는 플레이오프를 거치든 브라질에 갈 가능성이 꽤 높아 보인다.

브라질 월드컵은 세계 최고 수준의 측면 공격수인 호날두가 절정의 기량을 발휘하는 마지막 대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 그의 나이는 33살이 된다. 세계적인 공격수인 ‘검은 표범’ 에우제비오는 1966년 잉글랜드 월드컵 8강전에서 혼자 4골을 넣으며 북한을 5-3으로 꺾는 데 앞장서는 등 포르투갈을 4강으로 이끌었다. 그러나 포르투갈은 결승 문턱에서 대회 우승국인 잉글랜드에 1-2로 져 땅을 쳤다. 에우제비오는 이 경기에서 0-2로 뒤진 후반 37분 페널티 킥을 성공시켰다. 옛 소련과 치른 3위 결정전에서 선제 페널티킥 골을 넣는 등 끝까지 분전을 펼쳤다. 하지만 그는 단 한 차례도 주요 국제 대회에서 우승의 기쁨을 누리지 못했다. 에우제비오는 1970년 SL 벤피카의 일원으로 한국을 방문해 국가 대표 2진인 백호와 경기에서 대포알과 같은 30m 프리킥 골로 국내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호날두는 2006년 독일 월드컵에 1991년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우승 멤버인 루이스 피구 등 선배들과 함께 출전했다. 그의 나이 21살 때였다. 독일 월드컵을 앞두고 루이스 펠리프 스콜라리 감독은 “우리의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피구와 호날두 그리고 파울레타, 데쿠 등을 앞세운 포르투갈은 4강전에서 프랑스에 0-1로 무릎을 꿇었다. 이어진 3위 결정전에서도 독일에 1-3으로 져 4위에 머물렀다.

호날두는 2년 뒤 브라질에서 에우제비오, 피구가 이루지 못한 꿈을 과연 이룰 수 있을까. 결과에 관계없이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느낀 아쉬움은 분명 약이 될 것이다.

신명철 스포츠 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