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적함대' 스페인, 이탈리아 꺾고 사상 첫 유럽축구선수권대회 2연패

최종수정 2012.07.02 09:52 기사입력 2012.07.02 08:21

댓글쓰기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무적함대' 스페인이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2012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2) 정상에 올랐다.

스페인은 2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픽 스타디움서 열린 유로2012 결승전에서 다비드 실바(맨체스터 시티)와 호르디 알바(바르셀로나), 페르난도 토레스, 후안 마타(이상 첼시)의 연속골에 힘입어 이탈리아를 4-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스페인은 유로 2008에 이어 2회 연속 앙리 들로네 컵을 들어 올리며 1960년 대회 개최 이후 최초로 유로 무대 2연패의 금자탑을 세웠다. 또한 2010 남아공월드컵을 포함, 메이저대회를 3회 연속 제패하며 적수가 없는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이번 대회 기간 스페인이 보여준 위력은 대단했다. ‘티키타카(스페인어로 탁구공이 왔다 갔다 한다는 뜻)’로 불리는 특유 패싱 플레이는 상대를 제압하기 충분했다. 최전방 공격수를 과감히 배제하고 미드필드진의 숫자를 늘리는 ‘제로톱’ 전술로 현대 축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조별리그와 토너먼트를 통틀어 12골을 몰아친 가운데 1실점만을 허용한 탄탄한 수비 역시 우승의 원동력이었다.

이탈리아는 조별리그에서 한 차례 선전을 펼쳤지만 스페인의 파상공세를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스페인은 전반 14분 세스크 파브레가스(바르셀로나)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공을 문전 쇄도하던 실바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스페인은 전반 40분 사비 에르난데스(바르셀로나)의 어시스트를 받은 알바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다.
후반 들어서도 스페인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이탈리아가 지오르지오 키엘리니(유벤투스), 후안 티아구 모타(파리생제르맹)의 잇따른 부상으로 고전한 반면 스페인은 토레스와 마타 등 교체 멤버들이 연달아 골을 성공시키며 상대 추격의지를 잠재웠다. 결승전 4골차 승리는 역대 유럽선수권대회 사상 최다득점 차 신기록이다.

비센테 델 보스케 스페인 감독은 "선수들이 정말 많이 노력했다. 선제골은 이탈리아에 타격을 줬고 두 번째 골은 결정적이었다"며 "이탈리아는 힘든 상대였지만 우리 선수들이 노련한 경기로 승리를 확정했다"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결승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토레스가 3골로 이번 대회 득점왕을 차지했다. 스페인의 골문을 책임진 주장 이케르 카시야스(바르셀로나)는 자신의 A매치 통산 100승을 달성하며 승리를 자축했다.

김흥순 기자 spor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