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반기, 상장사 특허 취득 늘었다

최종수정 2012.07.02 06:17 기사입력 2012.07.02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상반기 상장사들의 특허 취득 공시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지난 27일까지 상장사들의 특허권 취득 공시를 집계한 결과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의 특허취득 공시는 53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2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허취득 공시법인은 18개사로 전년 동기 대비 14.29%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 1사당 평균 0.07건의 특허 공시를 한 셈이다.
업종별로는 의약품(19건), 서비스업(16건), 의료정밀(6건), 화학(5건) 등으로 취득 건수가 많았고 특히 서비스 업종의 특허 취득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25.31%포인트 늘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 특허취득 상위법인은 텔코웨어 (12건), 한올바이오파마 (9건), 우진 (6건) 등이었다.

코스닥시장 상장법인의 특허취득 공시건수는 464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30% 증가했다. 특허를 취득한 법인은 141개사로 같은 기간 23.68% 증가했고 코스닥시장 전체 상장사 1사당 평균 특허취득 건수는 0.47건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반도체(103건), IT부품(63건), 소프트웨어(61건) 순으로 취득 건수가 많았다. 특히 반도체업종 특허취득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7.91%포인트 가장 크게 증가했다. 코스닥시장 특허취득 상위사는 성우하이텍 (32건), 테스 (28건), 실리콘웍스 (17건) 등이었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