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광훼미리마트, 지방출신 인재 채용 확대

최종수정 2012.05.14 09:42 기사입력 2012.05.14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보광훼미리마트가 최근 인턴 채용에서 지방대 출신 인력을 대폭 확대해 관심을 끌고 있다.

14일 훼미리마트는 상반기 인턴채용 최종 발표 결과 서울·수도권 대학과 지방 대학 출신 합격자 비율이 50대 50을 이뤘다고 밝혔다.
또 최근 수년간 지방대 채용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훼미리마트는 지난 2009년에는 지방대 비중이 38.6%였고, 2010년 42.9%에 이어 지난해에는 55.2%가 지방대학 출신 인재라고 설명했다.

훼미리마트는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기업으로서 사회적책임을 다 한다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전국의 숨은 인재를 지속적으로 발굴한 결과 지역인재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지원자 입장에서도 전국 단위의 네트워크 가맹 사업의 중심에서 자신의 역량을 십분 발휘함으로써 본인 출신의 지역전문가로 활동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학력, 학점, 어학점수, 자격증 등의 통상적인 기준 보다는 본사와 함께 얼마나 성장할 수 있느냐는 역량 중심의 평가 방법도 큰 동기부여가 되고 있다.
류철한 보광훼미리마트 HR팀장은 "해마다 채용규모를 늘려 2010년 176명, 2011년 305명을 채용했고 올 상반기에도 전역장교 포함 140여 명의 인원을 더 뽑을 예정"이라며 "지역 상생과 사회발전에 공헌하는 기업으로서 열린 채용을 통해 청년실업 해소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