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닥, 돌아온 기관 490선 회복···저축은행株 '희비'

최종수정 2012.05.04 16:12 기사입력 2012.05.04 16: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선호 기자]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로 코스닥시장이 3거래일 연속 순항했다. 저축은행주는 금융당국의 제3차 구조조정을 앞두고 희비가 엇갈렸다.

4일 코스닥지수는 전일대비 3.09포인트(0.63%) 상승한 490.53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이 9거래일만에 매수세로 돌아서면서 57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도 95억원을 순매수 했다. 개인은 기관과 정반대로 매도세로 돌아서며 124억원을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류가 1.17% 하락했고, 비금속, 음식료·담배 업종 등이 소폭 하락했다. 반면에 소프트웨어 업종이 2.35% 상승했고, IT소프트웨어(1.82%)도 상승 마감했다.

시가총액상위권 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 이 상반기 바이오시밀러 품목허가로 하반기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소식으로 3.5% 올랐고, 안랩 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6월중에 대선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는 보도로 4.5% 상승했다.

저축은행주 가운데는 , , 이 장 초반부터 하한가를 기록한 채 장 막판까지 벗어나지 못했다. 반면에 , , 푸른저축은행 은 소폭 상승했다.
종목별로는 캠시스 가 삼성전자에 800만 화소 카메라모듈을 납품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상한가를 기록했고, 제이티 는 삼성전자 중국 현지법인과 반도체 공급계약 소식이 전해지며 3.7% 올랐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상한가 19종목을 포함해 495개 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4종목을 포함해 414개가 하락했다. 118개 종목은 등락없이 보합으로 장을 마감했다.


지선호 기자 likemor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