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고유가·중국 수요 부진으로 수익성 감소(상보)

최종수정 2012.04.19 16:06 기사입력 2012.04.19 1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LG화학 (대표 김반석)은 19일 1분기 영업이익 4595억원을 기록, 전분기대비 8.2%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은 5조7531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2.8%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도 전분기보다 1.0% 늘어난 380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와 대비 매출은 4.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5.0%, 순이익은 42.0%가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은 "석유화학 부문은 고유가에 의한 원재료가 부담 가중 및 중국 시장의 수요회복 지연에 따른 제품가격 부진으로 전반적인 수익성이 감소했다"며 "정보전자소재 및 전지 부문도 IT 산업 비수기에 따른 수요 약세로 매출 및 수익성이 다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액 4조4913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69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5% 감소했다.
정보전자소재 부문은 매출액 7611억원, 영업이익 77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10.0%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0.5%가 증가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정보전자소재 부문과 구분해서 발표한 전지 부문은 매출액 5624억원 영업이익 13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은 15.3%, 영업이익은 67.2%가 각각 감소했다.

소형전지의 비수기 수요 둔화 및 GM 볼트의 일시적인 판매 부진 등의 영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2분기 석유화학 부문은 납사 가격 상승세 둔화로 제품의 수익성이 개선되고, 계절적 성수기 진입에 따른 수요 회복으로 실적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며 "정보전자소재 부문은 성수기 진입에 따른 주요 고객 가동률 상승으로 편광판 및 3D FPR 판매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전지 부문은 폴리머 증설에 따른 물량 증대 및 GM, 르노 등 주요 고객 대상으로 판매가 확대되는 등 정보전자소재 및 전지 부문 모두 전반적으로 매출이 확대되고,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