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 얼굴 붉힌 문대성, 탈당 번복 해프닝

최종수정 2012.04.19 11:19 기사입력 2012.04.19 11:19

댓글쓰기

[기자수첩] 얼굴 붉힌 문대성, 탈당 번복 해프닝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18일 오후 2시 여의도 국회 정론관. 수십여 명의 기자들이 한 사람을 기다리고 있었다. 논문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새누리당 당선자(부산 사하갑)가 탈당 입장을 밝히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는 끝내 정론관에 나타나지 않았다.

문 당선자는 이날 정론관 앞까지 왔다가 어디선가 걸려온 전화를 받고 발걸음을 돌렸다. 기자들 몰래 국회를 빠져나가려 했으나 얼굴을 아는 한 기자에게 발각되면서 "나간다", "못나간다"로 몸싸움까지 벌였다. 그는 수십여명의 기자들에 둘러싸여 승용차까지 이동하면서 탈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내겠다"는 말만 반복했다.
우여곡절 끝에 문 당선자는 승용차에 탑승했으나 일부 기자들이 차 앞을 가로막으면서 결국 차에서 내렸다. 결국 문 당선자는 기자들 앞에 서서 탈당 유보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비대위원장의 뜻을 거스를 수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심지어 그는 다른 의원의 표절 논란을 이야기하며 억울해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당초 문 당선자는 이날 오전 "오늘 새누리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라는 보도자료를 배포했었다. 이후 기자회견장 코앞까지 왔다가 돌아간 이유는 무엇일까. 해석은 분분하다. 그가 돌아서기 직전 받은 '전화 한 통'이 누구에게 걸려온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당 핵심지도부의 만류로 탈당을 유보한 것이라면 새누리당이 쇄신 이미지를 포기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함께 출당 요구를 받아온 김형태 당선자의 탈당으로 모든 시선이 문 당선자를 겨냥한 상황에서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었던 그가 스스로 버티겠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물론 갈등하던 문 당선자가 기자회견 직전 마음을 돌렸을 수도 있다.
새누리당은 문 당선자의 해프닝이 있은지 8시간 만에 긴급 지도부 회동을 갖고 "문 당선자의 처신과 관련된 문제를 당 윤리위로 넘겨 조치를 취하겠다"고 결정했다. 문 당선자의 번복으로 논란을 빚은 후 여론이 심상치 않다고 감지한 후 문 당선자의 '심경 변화'가 당과 무관함을 강조한 것이다. 여러모로 아리송한 문 당선자와 새누리당이다.


이민우 기자 mw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