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硏, 어디까지 오를까..PER 110배

최종수정 2012.01.03 16:01 기사입력 2012.01.03 16: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지난해 증시에서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았던 안철수연구소의 열기가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연일 이어지는 급등세에 주가수익비율(PER)은 100배를 넘어섰으며 장중 코스닥 시가총액 3위에 오르기도 했다.

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안철수연구소는 전일 종가(15만9800원)를 기준으로 2010년 실적과 대비할 때 PER가 110배에 달한다. 단일 종목으로 PER가 110배까지 오른 것은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당시의 IT벤처기업 이후 처음이다.
신묘년 마지막 거래일을 상한가로 대미를 장식한 안철수연구소는 임진년 첫 거래 역
시 상한가로 화려하게 시작했다. 2거래일 연속 상한가에 대한 부담 때문인지 3일 약세로 장을 시작했지만 장중 상승 반전하며 셀트리온, 다음에 이어 시가총액 3위로 뛰어오르기도 했다. 16만7200원으로 52주 최고치를 갈아치운 안철수연구소는 다시 하락 반전하며 약세로 장을 마쳐 드라마틱한 하루를 마감했다.

안철수연구소의 이같은 급등세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야권의 대권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전일 안철수연구소가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은 것도 안 교수가 새해맞이 대선 지지율 조사에서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앞섰다는 결과에 따른 것이었다.

안철수연구소는 지난 9월 안 교수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정치 테마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연일 급등세를 탄 안철수연구소는 지난해 633%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시기 1932억6700만원이었던 시가총액은 1년만에 1조5761억원으로 불어난 상태다. 시가총액 순위도 당시 108위에서 4위로 껑충 뛰었다.
이같은 거침없는 급등세에 애널리스트들은 비정상적이라는 반응이다. 지난해 안철수연구소 기업분석을 했던 한 애널리스트는 "실적 등 펀더멘털 면에 있어서는 말할 수 있지만 주가는 이미 애널리스트가 뭐라고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주가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또 다른 애널리스트 역시 "안철수연구소는 이미 설명이 불가능한 상태"라며 "안철수 교수가 대통령이 된다고 해서 안철수연구소가 10배 성장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같은 주가 상승은 비정상적"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0월에는 강록희 대신증권 애널리스트가 "안철수연구소는 현재 오버슈팅(일시적 폭등) 상태로 당분간 목표주가 제시가 무의미하다"면서 "펀더멘털 측면에서 설명이 가능한 주가 수준으로 복귀하기 전까지 목표가와 투자 등급을 제시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송화정 기자 yeekin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