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 정치인들, 전북에 LH 일괄이전 공개 토론 제안

최종수정 2011.04.18 15:17 기사입력 2011.04.18 15: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전 문제를 둘러싸고 전북 전주시와 경남 진주시간 유치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 지역 정치인들은 18일 전주시장 등 전북 정치인들에게 TV토론을 제안하고 나섰다.

김두관 경남지사와 이창희 진주시장, 한나라당 김재경·최구식 의원은 1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본사 일괄 이전지를 결정하기 위한 TV토론을 제안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LH이전과 관련 이해 당사자인 진주시장과 국회의원, 전주시장 및 전주 국회의원들이 이 문제를 매듭짓는 차원에서 어느 곳으로 일괄이전하는 것이 국가균형발전에 도움이 될지 논의하기 위해 공개 TV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창희 시장도 "전주시는 전주시장을 빼고 TV토론을 진행하자고 하지만, 제1당사자는 시장"이라며 "누구라도 가리지 않겠다. 전주와 진주의 뜻을 전국민이 듣고 판단해 달라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구식 의원(진주갑)은 "이(LH 이전)문제는 토론을 통해 합리적으로 결정돼야 한다"며 "양측 입장을 가장 잘 전달할 수 있는 사람들이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의원은 "시장과 국회의원, 도지사까지 포함되는 형태로 제안했지만 숫자가 같은 범위라면 어떤 조합이라도 괜찮다"고 덧붙였다.
진주을이 지역구인 김재경 의원은 "합리적인 방법을 찾는 것은 서로의 입장을 진솔하게 토론 공감대를 넓히는 방법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