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TV 브리핑] <무한도전>, 그들이 연예인이 아니었다면?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TV 브리핑] <무한도전>, 그들이 연예인이 아니었다면?
AD
원본보기 아이콘

다섯 줄 요약
‘쩐의 전쟁’, 그리고 ’연예인 편’ 같았던 한 회. 12시간 동안 자본금 만원으로 가장 높은 수익을 올린 사람이 수익금의 2배를 얻는 미션에서 멤버들은 각자 돈을 버는 방법을 보여줬다. 하지만 노홍철이 천재적인 장사수완으로 160,000원의 수익을 올려 1위를 했음에도 멤버들의 표정은 시원하게 경주를 끝낸 표정이 아니었다. 그들이 연예인이 아니었다면? MBC <무한도전>은 이 질문에 대답하지 못했다.

오늘의 대사: “갖고 싶으면 사도 되는데~” - 노홍철
노홍철은 장사괴물이었다. 데뷔 전 장사를 하던 노홍철은 거래처에서 문구를 사고 팔 곳을 찾아 돌아다닌다. 하지만 그는 사람들에게 물건을 사달라고 애원하지 않았다. 그저 “갖고 싶으면 사도 된다”며 사람들에게 선택권을 넘겨준다. 그렇게 사람들이 경계를 푸는 순간 그의 설득이 시작됐고, 어느새 그가 파는 연필은 공부 잘 되게 하는 ‘마법의 펜’이 됐다. 하지만 이 설득은 노홍철이 이렇다 할 행동을 하지 않아도 사람들이 모일 수 있는 ‘인기 연예인’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쯤 되면 그의 말은 “날 좋아하고 싶으면 좋아해도 되는데~”로 들린다.
Best & Worst
Best: 결과는 과정을 평가하지 못한다. 정준하는 2,100원을 벌어 6명 중 4위를 기록했다. 온몸이 뻐근할 정도로 구두닦이를 하고 주먹밥을 만들고 초상화까지 그렸다. 그의 결과는 결국 ‘비효율’이었지만, 정준하는 “방송 보시면 알겠지만 참 많이 했다”고 말한다. ‘방송 다 본’ 시청자에게도 그 과정만큼은 인상적이었다. 적은 자본에 너무 많지 않은 이익을 얻으며 자신의 기술을 이용해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정준하의 정직한 승부는 이익률이나 순위를 떠나 다른 평가를 받을 만하다.
Worst: 등록금을 마련하는 대학생들은 ‘쩐의 전쟁’을 벌인다. 하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이 ‘연예인 신분을 이용하지 않고’ 돈을 벌어야 한다는 조건은 잘 지켜지지도 않았고, 오히려 그들의 모습을 ‘전쟁’으로 보기 어렵게 만들었다. 좋은 연장과 설계도는 있었지만 고개가 갸우뚱해지는 결과물.

동료들과 수다 키워드
노홍철의 장사 비법. 나에게 만원이 주워진다면. 참 많이 했던 정준하. 요즘 대학생들은 어떻게 그 비싼 등록금을 내지?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