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한미 FTA' 고리로 대여 투쟁 강화

최종수정 2010.12.06 11:48 기사입력 2010.12.06 1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타결 이후 민주당의 대여 공세도 한층 강화됐다. 민주당은 정부의 한미 FTA 비준동의안 제출에 앞서 협정 폐기를 당론으로 정하고 비준 저지를 위한 총공격에 나섰다.

손학규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는 국민 모두가 굴욕을 느끼고, 배신을 느끼고, 국가적 수치를 느낀 날"이라며 "일방적인 양보 미국의 요구에 일방적으로 밀린 한미 FTA는 한미동맹을 오히려 훼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국민의 생명권과 건강권을 팔아먹고 우리 국민의 모든 자존심을 내놓았다"며 "국가의 장래 이익을 해치는 일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분명히 사과하고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한미 FTA는 간도 쓸개도 빼준 굴욕 협상"이라며 "모든 국민들의 시선이 온통 연평도에 쏠려 있을 때 정부는 한미 FTA 재협상을 전광석화처럼 진행해서 모든 보따리를 미국에 다 바치고 빈손으로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국 노동자들의 승리'라고 밝혔고, 이 대통령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과연 누구의 승리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이 대통령의 승리인가? 이걸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최고위원은 "현재 정권이 필요로 하는 이해관계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국에게 한국의 이해관계를 진상한 것이 바로 이명박 정권 하에서의 FTA 추가 협상"이라며 "국익을 지키는 차원에서 한미 FTA 개정안은 절대 폐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정배 최고위원은 "한미 FTA 재협상은 이명박 정권이 반북대결노선과 안보무능으로 자초한 정권위기를 만회하기 위해 경제주권을 팔아먹은 을사늑약에 버금가는 매국협상"이라며 "어떠한 실리도 명분도 찾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지역별로 진행되는 대의원 대회를 통해 한미 FTA 비준 반대, 4대강 사업 저지, 불법사찰 국정조사 등 여론전을 강화키로 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