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평도 민간인 희생자들 정부의 '냉대' 속 장례식 엄수

최종수정 2010.12.06 11:35 기사입력 2010.12.06 11:35

댓글쓰기

행정안전부 등 중앙 정부서 아무도 참석 안해...유족들 "나도 따라가겠다" 오열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연평도 민간인 희생자들의 장례식이 6일 오전 엄수된 가운데, 행정안전부 등 중앙 정부의 관계자들이 한 명도 참석치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달 23일 북한군의 연평도 기습 포격으로 숨진 故 김치백ㆍ배복철 씨 유족들은 6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길병원 장례식장에서 인천시의 주관으로 장례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10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길을 지켜보고 오열하는 유족들을 위로했다.

지난달 24일 고인들이 숨진 채로 발견된 뒤 장례절차 및 보상 문제 협의를 진두 지위한 송영길 인천시장을 비롯한 인천시 간부들, 원희룡 사무총장·황우여·이윤성 등 한나라당 국회의원, 홍영표 국회의원ㆍ문병호 인천시당 위원장 등 민주당 관계자들, 김기신 의장 등 인천시의회 의원들, 해병대 인사처장 등 간부와 사병들도 눈물을 삼키며 장례식장을 묵묵히 지켰다.

가정동 철거촌에 살고 있던 김치백씨의 이웃인 조끼를 입은 철거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도 눈에 띄었다.
그러나 중앙 정부의 관계자들은 한 명도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마지막 분향을 위해 참석 인사들이 호명되는 동안 행정안전부 등 장례식에 참석할 만한 중앙 정부 관계자들의 이름은 들리지 않았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우리 정부의 이름은 없었다.

실제 행안부에 확인한 결과 이날 맹형규 장관과 차관ㆍ실국장 등 주요 인사들은 모두 국회 예산 심의 등 '다른 일정'에 바빠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장례식장에)장관님께서 직접 가시시지는 못할 것 같다"며 "다른 일정으로 차관님들도 이동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식은 유족들의 오열과 남아 있는 자들의 침묵 속에 마무리 됐다. 김치백씨의 팔순 노모는 잠깐 혼절하는 등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운구가 나갈 즘에는 "내가 너를 따라가겠다"며 관을 부여 잡고 오열했다.

유족들은 장례식 뿐만 아니라 보상ㆍ장례절차에 대한 협상 과정에서 내내 중앙 정부의 '냉대'에 울분을 토했었다.

국가의 공무라고도 볼 수 있는 군부대 건물을 짓다가 적군의 포격을 당해 사망했지만 '의사자'로 지정되지 못했다. "전례가 없다. 관련 법률이 없다"는, '복지부동식' 공무원들이 늘 해오는 변명만 들었을 뿐이다.

장례절차와 보상 금액 협상 과정에서도 송영길 시장의 지시에 따라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 온 인천시 공무원들은 내내 행안부 쪽의 소극적인 태도와 규제로 10여일 동안 협상을 끌어야만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행안부가 보상 금액을 적게 책정해 놔서 협상 과정에서 애를 먹을 수 밖에 없었다"며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전시에 준하는 비상 사태임에도 불구하고 뒷전에서 탁상공론만 하고 있는 행안부는 국민들이 안중에도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