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농구하다 입술 다쳐 12바늘 꿰매

최종수정 2010.11.27 13:44 기사입력 2010.11.27 1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도형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6일 지인들과 농구경기를 하던 중 입술 부위를 다쳐 12바늘을 꿰맸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친구 및 가족들과 농구를 하던 중 상대편의 팔꿈치에 부주의로 입술을 부딪친 뒤 백악관 의료팀으로부터 12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의 포트 맥네어 기지 내 체육관에서 2시간 가까이 농구경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의료진은 흉터 자국을 줄이기 위해 시술에 매우 가는 실을 사용했지만 ‘조그만 흉터’는 남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부상 부위를 의료진이 꿰맬 당시 부분 마취를 받았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누구의 팔꿈치에 부딪쳐 부상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날 농구경기에는 상원의원 시절부터 개인 보좌관 역할을 해 온 농구선수 출신의 레지 러브 가족 등이 함께했다.
열렬한 농구팬인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후에도 백악관의 보좌관, 각료 등과 팀을 이뤄 농구 경기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추수감사절 연휴에는 가족들과 함께 농구장을 찾기도 했다.


김도형 기자 kuerte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