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K에너지, 석유·화학 사업 분할 승인

최종수정 2010.11.26 10:28 기사입력 2010.11.26 10: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SK이노베이션 (대표 구자영)가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석유사업과 화학사업의 분할을 최종 승인했다.

26일 SK에너지는 서울 서린동 SK에너지 본사에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내년 1월1일을 시점으로 석유사업과 화학사업의 분할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9월말 SK에너지는 이사회를 통해 석유사업과 화학사업의 분할을 결정하고 내부논의를 진행해왔고, 지난달 26일 이사회에서 존속회사의 명칭을 ‘SK이노베이션’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분할 결정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분할한 윤활유 자회사 SK루브리컨츠를 포함해 3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사업지주회사가 된다. 동시에 기술원과 자원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추진하는 사업도 진행한다.

SK에너지 관계자는 “존속회사는 기술기반의 신규 성장동력 사업 추진과 사업구조 개선을 통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게 될 것”이며 “신설회사들의 경우 전문성 강화와 사업유연성 등 본원적인 경쟁력 확보 노력을 통해 한층 성장하는 발판을 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