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野, 김황식 후보 인신모욕적 발언 자제해야"

최종수정 2010.09.26 16:00 기사입력 2010.09.26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한나라당은 26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 "의혹백화점 인사, 뒤가 구린 총리내정자라는 인신공격적인 모욕적인 발언은 더 이상 하지 않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배은희 대변인은 이날 현안 논평에서 "총리 청문회가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야당의 근거없는 의혹 남발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대변인은 "야당은 밑도 끝도 없는 의혹을 경쟁적으로 제기하는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공정한 잣대로 청문회에 임하려는 한나라당을 정쟁의 장으로 끌어들이려고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동신대 특혜 지원 의혹은 현재의 야당이 집권한 참여정부 시절, 야당 국회의원들의 지역구에 집중된 예산"이라면서 "압력이 있었다면 누가 할 수 있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주민등록 위반 의혹은 법의 기본도 모르는 주장"이라며 "석사출신 시간강사 의혹은 수많은 석사출신 시간강사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아울러 "청문회는 국민을 대신해 의혹을 확인하고 자질을 검증하는 자리"라면서 "야당도 의혹제기만 남발하고 답변에 대해서는 귀를 막는 정치쇼가 아닌, 답변과 해명을 듣는 그야말로 '들을 청(聽), 들을 문(聞)의 청문회'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