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후보자, 대학 입학 후 처음으로 안경 착용"

최종수정 2010.09.27 07:10 기사입력 2010.09.2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가 처음 안경을 착용했던 시기는 대학 1학년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의 병역 면제 사유였던 '부동시' 문제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특위 최영희 민주당 의원은 26일 "김 후보자는 별도로 확보한 고교 졸업앨범에서도 안경을 착용하고 있지 않았으며, 사촌형 증언에 의하면 배드민턴 선수로 활동하는 등 대학 이전에는 눈이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배드민턴 선수일 정도로 눈이 좋았던 사람이 몇 년 만에 5디옵터 차이로 급격히 부동시가 될 가능성은 사고나 질병을 제외하면 제로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자료는 즉각 제출하면서 유독 병역문제에 대해서는 병적기록표 등 핵심자료 제출을 거부하면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청문회 전까지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게 안과진료로 부동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서를 제출하고 사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양쪽 시력 차이가 큰 이유로 병역을 면제받았으나 이후 74년도 판사 임용시에는 좌 0.2, 우 0.1 시력(교정시력 0.5)으로 나타나 병역 면제 과정에서의 허위 진단 의혹을 받고 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