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도 '의혹 백화점'..총리 인준 가능할까?

최종수정 2010.09.27 07:11 기사입력 2010.09.2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국회 인준이 가능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초 김 후보자는 대법관과 감사원장 인사청문회를 통과한데다, 이명박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기조인 '공정한 사회'를 구현할 적임자로 꼽힌 만큼 무난한 국회 인준이 예상돼 왔다.
그러나 과거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됐던 병역면제 문제를 비롯해 친누나에 빌린 돈과 이 누나가 총장으로 있는 대학교 특혜 지원 의혹 등 각종 의혹이 새롭게 제기되면서 국회 인준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특히 김 후보자가 우리나라 최초의 호남 출신 총리 후보인 만큼 환영의 입장을 보였던 민주당도 '봐주기 논란'에 휩싸이면서 연일 강도 높은 검증을 예고하고 있다.

민주당은 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야당과 청와대의 조율설에 이어 역대 최단기간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등 김 후보자가 호남 출신이기 때문에 '살살' 다루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한 바 있다.
여권에서도 부담스럽기는 마찬가지다. '공정 총리'로 추대된 김 후보자가 각종 의혹으로 흠집날 경우 이 대통령의 하반기 국정기조도 신뢰를 잃을 수 있다.

김태호 전 총리 후보자와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될 수 있다. 김 전 후보자의 경우 각종 의혹들이 사실로 증명된 것이 아니라 '거짓 해명'으로 낙마한 만큼 한나라당의 텃밭인 영남지역에서 김 전 후보자에 대한 동정론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나라당은 김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으로 구분, 분리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병역기피와 증여세 탈루 의혹 등 김 후보자의 사생활 부분은 청문 과정에서 후보자 본인이 해명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누나가 총장으로 있는 동신대에 대한 특혜 지원, 감사원의 4대강 사업 감사 지연 의혹 등 공적 부분은 적극적으로 방어한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번 인사청문회에서도 '칼과 방패'의 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며, 김 후보자의 의혹에 대한 해명이 국회 인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