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女축구팀 우승" 예언 적중했다?

최종수정 2010.09.27 09:38 기사입력 2010.09.26 13:56

댓글쓰기

지난달 10일 "여자축구 월드컵 제패, 남자보다 빠를 것"..47일만에 현실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3위에 오른 여자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지며 "월드컵에서 남자보다 여자 선수 우승 확률이 더 많고 더 빨리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3위에 오른 여자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지며 "월드컵에서 남자보다 여자 선수 우승 확률이 더 많고 더 빨리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남자보다 여자 대표팀이 더 빨리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던 것이 불과 47일만에 그대로 적중(?)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20세 이하 여자월드컵' 축구대표팀 선수단을 청와대에 초청해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월드컵에서 남자보다 여자 선수(단의) 우승 확률이 더 많고 더 빨리 우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대통령의 이같은 예상은 26일 트리니다드 토바고 포트오브스페인에서 열린 '17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우승컵을 거머쥐면서 현실이 됐다. 그것도 고작 47일만이다.

이 대통령의 여자 축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은 남다르다. 이 대통령은 당시 지소연 선수를 비롯한 우리 대표팀이 '20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3위를 기록한 것을 축하하며 "여러분들의 성과가 여성 축구 발전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격려했었다.

그러면서 "내가 서울시장일 때 여자 축구팀을 창단했다. 나는 여자 축구가 남자 축구보다 세계 재패가 더 빠를 것이라는 생각을 평소에 갖고 있었다. 그래서 여자 선수 실업팀을 만들어야겠다 해서 서울시 팀을 만들었다"며 여자 축구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 대통령은 또 열악한 국내 여성축구 환경에 대해 "실업팀이 한 6개 되나. 실업팀 더 생겨야 학생들 졸업후 갈 데가 있지 않나"면서 "(학교 교장 선생님들이) 열악한 학교 사정도 있지만 팀들을 잘 키워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나는 여러분들 게임을 다 봤다. 그래서 선수들 전부 낯이 익다. 여러분들 정말 열심히 싸웠다"면서 "독일하고 할 때 비가 와서 우리가 불리했다. 보면서 나 혼자 분석도 했다"고 밝혀 여자 축구 사랑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여자 대표팀이 '17세 이하 여자월드컵'에서 우승하자, 청와대내 관저에서 최덕주 감독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내가 준결승 하고 결승전 두 경기를 다 봤다"면서 "우리 최 감독도 고생했고 선수들도 전력을 다 쏟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주장 김아름 선수와 통화에서 "여기 한국에 있는 아버지, 어머니들이 우리 어린 소녀들이 아주 잘 해줘서 모두가 다 너무나 기뻐하고 사기충천이다"며 "한국에 오면 청와대에 불러서 점심을 내가 한번 맛있게 대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전화통화가 끝난후 참모들에게 "지고 있을 때도 포기 안하고 열심히 최선을 다한 게 큰 장점"이라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한 그 점을 칭찬하고 싶다"고 전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