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회창 "청문회용 아닌 국가용 총리를 선정해야"

최종수정 2010.09.20 11:05 기사입력 2010.09.20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20일 김황식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 "청문회용이 아니라 청문회를 10번을 하더라도 국가용 총리로 선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김태호 전 후보자가 낙마한 후로 청와대는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는 사람을 기준으로 인선해 온 감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총리는 국정을 대통령과 분담할 수 있는 의지와 능력이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며 "우리나라 대통령들은 흔히 혼자서 다 할 수 있다고 착각해서 총리는 전시용이나 의전용으로 쓰려고 해왔다. 이러한 착각 때문에 국정이 뒤틀리는 일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총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역할을 분담할 의지와 능력이 있어야지 대통령이 시키는 대로만 할 생각이나 하는 그런 총리는 필요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또 "총리는 대통령에게 직언할 수 있는 사람으로 대통령이 독단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필수불가결한 조건"이라며 "김 후보자에 대해서도 청문회에서 이러한 역할과 자질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