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이인규 前 지원관 등 검찰에 고소"

최종수정 2010.08.15 16:50 기사입력 2010.08.15 1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 남경필 한나라당 의원은 이인규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과 김충곤 전 점검1팀장 등 민간인 불법사찰에 가담한 관계자 4명을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15일 밝혔다.

남 의원은 이 날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불법사찰을 한 후 허위 내용을 담은 문건을 작성해 언론에 유출한 이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검찰이 명예훼손죄를 적용하려면 (남 의원과 부인의) 외압과 밀수 의혹을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이라며 "나와 아내는 관련된 의혹에 언제든 검찰 수사를 응하겠다"고 전했다.

남 의원은 부인을 대상으로 벌어진 경찰의 수사와 관련해 이택순 당시 경찰청장과 접촉했다면서도, "보좌관을 경찰청에 보내 접견신청을 하고 비서실 통해 청장에 보고해 문서를 제출하고 왔다"며 공식적으로 진행된 건임을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이 핵심 중간보고자인 진경락 전 지원관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총리실의 수사의뢰 이후 한달여나 지난후 실행했다고 지적하며 부실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남 의원은 "특검이나 국정조사 요구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검찰수사가 지지 부진하면 국민이 납득 하지 못해 특검 요구가 당연히 나올 것이고, 한나라당내에서도 이에 동조할 의원들이 등장할 것이다"고 예상했다.

그는 "떠들어서 좋을 게 뭐있냐는 회유도 받았지만, 정치인으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당당히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