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정희 기념관' 기업 기부금 논란

최종수정 2010.02.18 11:23 기사입력 2010.02.18 11:23

댓글쓰기

전경련 내달 착공 앞두고 사실상 재계 갹출 독려
공문 접수 기업 난색…전경련 "자발적으로 기부"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다음 달 박정희 기념관 건립 공사 착공이 예상되는 가운데 대기업들이 기념관 건립 사업에 거액을 기부, 눈길을 끌고 있다. 전경련이 앞서서 이들 기업에 기부를 독려하고 있어 논란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1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재계에 따르면 박정희 기념관 건립 사업에 부족한 400억여원에 대해 재계가 기부금을 사실상 갹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삼성에 대해 60억원, LG·현대차·SK·포스코 등에 각 30억원, GS·롯데·현대중공업에 각 20억원, 이외 16개 그룹에 대해 각 10억원씩 등 기부를 독려하는 공문을 지난해 연말 발송했다.

박정희 대통령 기념 사업회 계좌번호가 명기된 이 공문에 납부시한까지는 기재되지 않았지만 곧 공사가 시작될 예정이어서 늦어도 올해 안으로는 대부분의 기업들이 기부금을 내야 하는 분위기다. 전경련 관계자는 "(사)박정희기념관기념사업회가 직접 기업들을 다니며 기부를 요청하기 힘들기 때문에 협조를 요청해왔고, 재계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기념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기부 금액까지 명시된 공문을 접한 기업 관계자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기업 규모별로 할당된 기부금 수준도 불만이거니와 정치권에 대한 득실 계산도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차기 대권주자에 가장 가까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눈 밖에 나지 않기 위해서는 기부금을 낼 수밖에 없지만 청와대에서는 어떻게 생각할 지 파악하기가 힘들어 고민 중이라는 것.
전경련 관계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주요 기업들이 기부금을 입금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으나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파장이 있을 수 있어 기부금 규모나 입금 내역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없다"며 대답을 거부했다. 어디까지나 협조 요청이었던 만큼 기부금을 더 낸 기업도, 덜 낼 기업도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박정희 기념관 건립 사업은 지난 김대중 정부 때 추진된 사업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보조금 지원을 취소하는 소송으로 이어지기도 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번 기업 기부를 제외한 경제단체와 일반 모금 등으로 현재 100억여원이 모였으며 오는 3월부터 서울 상암에서 첫 삽을 뜨게 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황상욱 기자 oo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