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재완 "충청민심 변화 조짐....대화 조금씩 진전"

최종수정 2010.01.19 09:49 기사입력 2010.01.19 0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박재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은 19일 세종시 문제에 대한 충청민심과 관련, "지금은 대화가 되고 있기 때문에 조금씩 진전이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 "바닥 민심에 대한 전언을 보면 발전안에 대해서 상당한 관심과 기대를 나타내시는 조짐이 있다고 보고가 들어오고 있다. 종전에는 대화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은 또한 수정안 처리 시기와 관련, ""법안 제출 시기를 확정하지 않았다. 서두른다 하더라도 2월말 법안이 제출될 것"이라면서 "현실적으로 6월 넘어가서 국회에서 처리되면 여러 가지 지장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특히 "(6월) 지방선거까지는 상당히 많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그렇게 긴 시간 이후로 상정하는 것은 무리"라면서 "착공을 서두르고 임기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려면 금년 안에는 결론이 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해를 넘기는 것은 절대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종시 문제를 국민투표로 처리해야 한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과 관련, "국민투표는 직접 민주주의에 호소하자는 것인데 너무 극단적이지 않나 생각한다. 그런 방법까지 가지 않고 발전안이 수용되는 길을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여론조사를 통한 해법에 대해서도 "여론조사라는 것은 국민투표보다는 신빙성에서 이의가 제기될 수 있다. 결국 여론조사를 하더라도 국회에서 법안을 처리해야하는 문제는 여전히 남지 않느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