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아이티 지진피해, G20 의장국 걸맞게 추가 지원"

최종수정 2010.01.18 13:54 기사입력 2010.01.18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아이티 지진참사와 관련, "G20의장국 지위에 걸맞게 지원에 앞장서면서 인프라 복구 등 중요한 기간시설의 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엄청난 재앙을 당한 아이티에 국민적 관심이 모아졌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적십자사와 언론사 등이 벌이는 구호활동에 많은 국민이 동참해 아픔을 함께 나누고 절망 속에 있는 아이티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고 "
정부도 우선 지원을 약속한 100만 달러 외에 과감한 추가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장은 긴급 구호가 시급하지만 향후 진행될 복구작업과 재건사업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